충남연구원 “충남 한계마을 유형별 정책 수립 필요”

소멸 위기의 농촌마을 살리기 위한 연계 협력 관건

2022-09-29 06:00 출처: 충남연구원

공주--(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29일 -- 충남연구원이 농촌 지역의 저출생, 고령화 문제 해결을 위한 실태 분석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번 제안은 충남 농촌 지역의 저출생, 고령화로 인구 감소가 지속되는 등 마을 소멸 위기가 가시화되면서 마을 소멸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외부와의 지속적인 연계 및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이뤄졌다.

충남연구원 정석호 마을만들기지원센터장은 ‘정책현장리포트’를 통해 “올 상반기에 서천 지역 한계마을 33곳 중 10곳을 시범 대상으로 선정 후 한계마을 정책 방향 수립을 위해 마을 현황 및 주민 설문 등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며 “특히 한계마을의 공동체 활성화 사업 추진을 위해 한계마을 유형별 정책 방향 수립과 일자리 창출을 통한 소멸 위기 대응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계마을은 마을 인구가 50명 이하이면서 65세 이상 고령화율 50% 이상인 마을을 의미한다. 서천군의 316개 마을 중 약 10%가 한계마을로 나타났으며, 이는 충남 시군 중 한계마을 비율이 매우 높은 편이다.

이에 서천군은 2018년부터 충남연구원과 관련 정책 연구를 통해 한계마을에 대한 정책 방향을 마련하고 있다.

최근 조사된 10개 마을의 주민(이장, 노인회장 등 마을별 5명 내외) 설문 결과를 보면, 공동체 활동의 한계는 있지만 9개 마을에서 소멸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마을 전체, 정주 여건 및 경관 등은 만족하는 편이었고, 문화생활, 복지, 교통 등 기초 생활 서비스는 불만족스럽다는 의견이 많았다.

정 센터장은 “충남도 내 한계마을 실태 조사를 통해 재생, 재편, 소멸 등의 유형별 정책 방향을 수립하고, 지역 출신의 청년 및 활동가 등을 모집해 현장 조사와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도농 상생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다양한 연계 협력 방안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해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 분석, 연구 활동을 통해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더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