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페이퍼, 골판지 원지 기업으로 탈바꿈 완료

2021년 골판지 원지 생산 설비 투자로 골심지 생산 비중 80%까지 확대
2018년 골판지 사업 개시… 현재 단일 공장 기준 국내 최대 골판지 원지 생산 기업으로 거듭나

2022-01-17 09:00 출처: 전주페이퍼

전주페이퍼 로고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17일 -- 전주페이퍼가 2021년 하반기 골판지 원지 생산 확대 및 ESG (환경·사회·지배 구조) 경영 강화를 위한 3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완료하고, 이달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간다. 이로써 전주페이퍼는 전체 생산 지종에서 골심지 비중을 80% 이상으로 끌어올리게 되며, 연간 총 100만톤의 생산량을 갖추게 됐다.

전주페이퍼는 2018년부터 기존 신문용지 생산 설비를 골심지 생산까지 가능하도록 개조해 골심지 생산량 확대에 꾸준히 힘써왔다. 2020년에는 운영 혁신 활동인 ‘TOP21’ 프로젝트를 통해 경쟁력 향상을 위한 본격 행보에 들어갔고, 2021년에는 추가 설비 투자를 단행해 매년 20만톤의 골심지 생산량을 추가 확보하고, 단일 공장으로 국내 최대의 골판지 원지 생산 기업으로 올라섰다.

이외에도 최근 주목받는 ESG 경영의 하나로, 전력 및 스팀 생산 과정에 발생하는 질소 산화물(NOx) 배출량 감축을 위해 100억원 규모의 탈질설비를 전주페이퍼 및 계열사인 전주원파워 공장에 구축하고 있다.

전주페이퍼 담당자는 “전주페이퍼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시대적 흐름에 맞는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성장을 거듭해왔다”며 “올해는 전주페이퍼가 골판지 기업으로서 입지를 굳히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주페이퍼는 환경친화적 경영 실천의 하나로 매년 100만톤의 폐지를 재활용해 제품을 생산하며, 이산화탄소 배출 감소에 이바지하고 있다. 또 최근에는 전주시와 ‘천만그루 정원 도시’ 협약을 맺으며 전주 산업단지 인근에 정원과 숲 조성을 위해 5억원을 후원했다.

전주페이퍼 개요

전주페이퍼는 골판지 원지, 신문 및 출판 용지 등의 사업으로 종이 부문의 경쟁력을 확장해 나가고 있으며, 꾸준한 재생 용지 개발 및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통해 환경친화적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