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12일까지 2022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 모집

대학 정보 공시 기준 국내 사이버대학 중 외국어 학과(전공)별 재학생 수 최다

2022-01-11 10:07 출처: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전경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11일 --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가 1월 12일(수) 2022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 1차 모집을 마감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는 강의 수강, 시험 응시 등 입학에서 졸업까지 필요한 모든 학사과정이 온라인으로 이뤄지는 4년제 원격대학으로,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대학 교육과정을 이수하고, 정규 학사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사이버한국외대는 국내 유일의 ‘외국어 특성화’ 사이버대학교라는 명성에 걸맞게 국내 사이버대학교 가운데 영어, 중국어, 일본어, 한국어, 스페인어, 베트남어, 인도네시아어 등을 배울 수 있는 외국어 전공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대학 정보 공시 기준으로 국내 사이버대 중 외국어 학과(전공)별 재학생 수도 가장 많다.

이번 2022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 모집학부·학과는 △영어학부 △중국어학부 △일본어학부 △한국어학부 △스페인어학부 △베트남·인도네시아학부 △마케팅·경영학과 △산업안전학과 △다문화·심리상담학과 등 총 9개 학부·학과다.

2022 1학기 신·편입생 모집에는 국내외 고등학교 졸업(예정) 이상의 학력 소지자 또는 동등 이상의 자격이 인정되는 사람이라면 지원할 수 있다. 국내외 전문 대학이나 4년제 대학교 졸업(예정)자 또는 그에 준하는 학력이 인정되면 2학년 편입학 및 3학년 편입학에 지원할 수 있다.

고등학교 졸업(예정) 이상의 학력을 소지한 누구나 지원할 수 있는 정원 내 일반전형과 △중앙행정기관 소속 공무원이나 지방자치단체, 공사·공단 및 국내 유수 기업 등 위탁 교육 협약 체결기관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산업체 위탁 △부사관·장교·군무원 등 직업 군인을 대상으로 하는 군 위탁 △북한 이탈 주민 △부모가 모두 외국인인 외국인 △특수교육 대상자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농어촌학생 등 정원 외 특별전형에서 학생을 모집한다.

학생 선발은 수능 및 고교 내신 성적에 관계없이 지원 동기, 학업 계획 등을 기술하는 자기소개서(70점)와 학업 소양 검사(30점)로 진행한다.

진정란 사이버한국외대 입학처장은 “우리 대학은 한국외국어대학교의 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체계적이고 실용적인 교육과정과 언제 어디서나 원활하게 강의를 수강할 수 있는 최첨단 온라인 교육 환경, 체계적인 온라인 학습 관리와 진로 지도 등 학생 중심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특히 학생들의 학비 부담 경감을 위해 국내외 직장인, 전업주부, 고교 졸업생, 어학 성적 우수자, 시니어, 새터민, 결혼 이민자, 산업체 및 군 위탁생 등 직업, 나이, 학습 여건을 고려한 세분화된 교내 장학 제도를 마련하고, 폭넓은 장학 혜택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입학 지원은 모집 마감일인 12일(수) 밤 9시까지 학교 입학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PC 및 모바일로 지원할 수 있다. 1차 합격자 발표는 1월 19일(수)이다.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2022학년도 1학기 신·편입생 모집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학교 입학지원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사이버한국외대 이메일, 전화, 카카오톡으로 문의할 수 있다.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개요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는 서울시 동대문구 이문동 한국외국어대학교 안에 위치한 4년제 원격대학이다. 국내 유일 외국어 특성화 사이버대학교인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는 세계 3위 언어 교육 기관인 한국외국어대학교의 외국어 교육 노하우를 바탕으로 체계적인 교육과정, 최첨단 온라인 교육 환경, 학생 중심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학 과정에는 영어학부, 중국어학부, 일본어학부, 한국어학부, 스페인어학부, 베트남·인도네시아학부, 마케팅·경영학과, 지방 행정·의회 학과, 산업안전학과, 다문화·심리상담학과 등 10개 학부·학과와 교양학부가 있으며, 대학원 과정에는 TESOL대학원이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