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팩트피플스: 유니클로, 자라 신중년도 열광하는 SPA 브랜드로 꼽혀

신중년, SPA브랜드의 가성비와 트렌디함에 이끌린다

2022-01-10 11:57 출처: 임팩트피플스

에이풀의 ‘5060세대의 SPA 브랜드 트렌드’ 조사 결과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1월 10일 -- 시니어 소셜벤처 임팩트피플스(대표 신철호)가 5060세대의 브랜드 선호도 트렌드를 조사했다.

임팩트피플스는 에이풀(Aful)을 통해 10월 18일부터 12월 31일까지 50세 이상 36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선호하는 1위 SPA 브랜드는 유니클로가 26.58%로 나타났다. 자라(ZARA)가 25.48%, 무신사 스탠다드 11.51%, H&M 10.41%, 탑텐 9.32%로 집계되며 신중년의 선택을 받았다.

같은 달 임팩트피플스는 2021년 10월 14일부터 10월 21일까지 50세 이상, 270명을 대상으로 SPA 브랜드 선호도를 물어본 결과, 응답자 95.6%가 SPA 브랜드에 대해 95.6%가 긍정적인 태도(보통, 긍정적, 매우 긍정적)를 보였다. ‘질 좋은 옷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가성비가 좋다’, ‘트렌디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부정적 의견을 보인 4.4%의 신중년은 ‘브랜드 제품에 비해 품질이 떨어진다’, ‘패스트 패션은 환경 문제를 야기시킨다’고 답변했다.

반면 CBC뉴스가 가장 선호하는 SPA 브랜드를 조사한 결과, 1위로 꼽힌 브랜드는 자라(ZARA)로 응답자의 37.04%를 기록했다. 외에도 8세컨즈, 유니클, 탑텐이 선호 브랜드로 언급됐다.

세대별 조사 결과의 흥미로운 지점은 5060 신중년 세대와 MZ세대의 SPA 브랜드 선호 이유가 다르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트렌디와 가성비가 가장 중요한 중요 구매 기준일 것으로 예상된 MZ세대는 비교적 가치 소비를 중요하게 여겼다. 오히려 5060 신중년 세대에서 트렌디와 가성비를 패스트패션 브랜드의 중요 구매 기준으로 뽑으며, 이 때문에 유니클로와 자라(ZARA)를 입는다고 답했다.

5060세대에 SPA 브랜드 구매율이 높아지는 추세로 다양한 SPA 브랜드들이 전세대를 아우르는 의류를 개발하는 것이 중요한 브랜드 성장 요인으로 꼽힐 것으로 분석된다.

임팩트피플스의 에이풀(Aful) 서비스는 국내 최초 5060세대 전문 라이프 스타일 데이터베이스로 구축해 △신중년 타깃 기업을 위한 트렌드 진단 및 예측 자료 공유 △시니어 제품 리뷰 정보 제공 △시니어 온라인 일거리 개발 등 시니어 산업 발전을 돕는 플랫폼이다. 에이풀(Aful)은 높은 구매력으로 여유로운 장밋빛 인생 2막을 시작한 50~69세 시니어(Senior)를 의미하는 신조어 A세대에서 따왔다.

에이풀(Aful)은 높은 구매력으로 여유로운 장밋빛 인생 2막을 시작한 50~69세 시니어(Senior)를 의미하는 신조어 ‘A세대’에서 따왔다.

임팩트피플스(대표 신철호)는 초고령사회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유한킴벌리와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공유가치창출(CSV)을 위해 시니어 온라인 플랫폼 운영, 시니어 일자리 얼라이언스를 통해 중장년층을 위한 일자리를 연결하고, 나아가 혁신적인 시니어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설립했다.

임팩트피플스 개요

임팩트피플스는 유한킴벌리가 함께일하는 재단과 함께 시니어 일자리 창출과 비즈니스 기회 확장의 연계를 통해 초고령사회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공유가치창출(CSV) 개념으로 추진한 시니어 일자리·비즈니스 플랫폼 기업이다. 기업, 단체 및 공공 영역 협력을 바탕으로 시니어 비즈니스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게 목표다. 주요 사업으로는 △공공 기관 및 대기업 협력 시니어 일자리 창출 사업 △시니어 이커머스 사업 △시니어 패널과 연계된 시니어 전문 리서치 사업 등이 있으며 앞으로 5년간 시니어 일자리 1만 개 창출, 회원 30만 명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aful.c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