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 올해 3분기 매출액 476억원 기록 실적 반등 속도

미국, 유럽, 인도 등 B737 맥스 운항 재개와 함께 E2 수주량도 증가세

2021-11-12 11:50 출처: 아스트 (코스닥 067390)

사천--(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12일 -- 항공기 정밀구조물 제작 업체 아스트(067390, 대표이사 김희원)가 12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아스트의 2021년 연결 기준 3분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476억8200만원 △영업손실 147억7000만원 △당기순손실 166억5400만원이다.

회사의 3분기(2021년 7월 1일~9월 30일) 실적은 매출액 219억3100만원, 영업손실 13억2600만원, 당기순손실 49억6300만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280% 증가했고, 매 분기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크게 줄이며 확연한 회복세를 보인다.

아스트 측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냉각됐던 항공 시장이 다시 회복세로 돌아서면서 회사 실적도 빠른 속도로 개선되고 있다며, 미국·유럽·인도·싱가포르 등이 보잉의 B737 맥스 재운항 허가하면서 B737 맥스 후방 동체를 공급하고 있는 아스트도 신규 물량 납품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9월 중국 당국의 737맥스 기종 시험 비행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연내 운항 재개가 전망되고, 회사의 실적 반등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의 또 다른 주요 제품인 엠브라에르의 E2 기종 수주도 지난해 감소했던 수주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어 회사의 본격적인 매출 개선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아스트는 보잉의 B737 후방동체인 섹션48과 엠브라에르의 E2 동체 ‘Fuselage’가 3분기 전체 매출액의 약 50%를 차지해 3분기에 해당 제품들의 출하가 대폭 증가하면서 매출이 전 분기 대비 103% 성장하는 고무적인 성과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제품 수주 및 출하 증가 추세는 4분기까지 이어져 폭발적 실적 반등이 기대되며, 코로나 백신의 보급으로 내년 여행 시장이 정상화되면 실적 개선은 더욱 촉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스트 개요

아스트는 항공기 부품 제작, 항공기 부분품 조립 및 관련 치공구류의 생산, 판매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