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금융권 최초 개인사업자 CB 본허가 획득

2021-10-06 09:39 출처: 신한카드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0월 06일 --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금융위원회로부터 개인사업자 CB업 본허가를 9월 29일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개정 신용정보법 시행 이후 금융회사가 개인사업자 CB 허가를 받은 첫 번째 사례이다.

신한카드는 가맹점 결제정보 등 업계 1위 회사로서 보유한 빅데이터 기반의 신용평가 역량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강조했다. 신한카드는 2019년 4월 금융위원회 1차 혁신금융사업자로 선정되고, 그해 10월 ‘마이크레딧’이라는 고유 브랜드를 론칭한 바 있다. 이후 외부 금융사에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신용평가업에 대한 역량을 개발하는 것에 집중해왔다.

신한카드는 이번 본허가를 계기로 전통적인 금융정보 위주 신용평가에서 벗어나 가맹점 매출 정보를 활용한 고유의 신용평가 기준을 확립하는 것은 물론, 외부 기관으로부터 통신 정보와 공공데이터 등 이종 데이터를 수집·활용해 신용평가 모델을 더욱 정교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부족한 신용정보로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금융 접근성을 강화하는 혁신적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개발하는 한편, 중금리 시장 개척에도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이러한 금융소외계층의 금융서비스 이용 편익 증대를 통해 금융기관의 사회적 역할도 충실히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이번 본허가 획득이 카드업의 경계를 허물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얻는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다양한 평가 요소를 결합해 더욱 정교한 신용평가체계를 마련하는 등 관련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