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우스, 2분기 영업이익 146억원 기록 실적 턴어라운드

매출액 1205억원, 전년 대비 23.1% 증가·당기순이익 137억원, 전년 대비 131.7% 증가
반도체 설비 투자 증가·설비 국산화 추세 등 장기적 전망도 밝아, 하반기 실적 기대감 상승

2020-08-14 13:40 출처: 제우스 (코스닥 079370)

화성--(뉴스와이어) 2020년 08월 14일 -- 반도체, LCD 제조 장비 및 로봇 전문기업 제우스(대표이사 이종우)가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 146억원(누적 69억원)을 달성하며 실적 턴어라운드를 기록했다.

제우스가 14일 공시를 통해 2020년 2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제우스의 2020년 2분기 실적은 연결 기준 매출액 1205억원, 영업이익 146억원, 당기순이익 137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23.1% 성장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31.1%, 131.7%로 대폭 증가했다.

올해 1분기 실적 대비해서는 매출액은 507억원에서 137.65%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 전환하며 완벽한 턴어라운드를 시현했다.

제우스는 지난 1분기는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일부 반도체 장비 납품 지연, 신제품 개발에 따른 연구개발 비용의 집중 투입 등으로 실적이 다소 저조했었다면서 하지만 2분기는 지연된 반도체 장비 납품을 완료하고, 국내외 적극적인 영업활동으로 디스플레이 생산장비용 로봇과 디스플레이 공정 장비 판매 매출이 크게 늘어 호실적을 이끌었다고 밝혔다.

제우스는 올해 연말 통합 사업장 완공 및 반도체 장비 국산화 계획을 원활히 추진 중이다. 현재 개발 중인 반도체 부문 신제품도 올해 중 결실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우스는 올해 말 통합사업장 완공 시 사업부 간 시너지가 창출되고 국산화 반도체 장비, 작년 출시한 로봇 및 개발 중인 신제품에 대한 안정적 양산 체제가 마련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2분기 실적 턴어라운드에 이어 회사의 가치가 한 단계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올해 및 내년 반도체 제조 업체의 설비 투자 증가가 예상되고 반도체 장비 국산화 추세 등 장기적 전망도 긍정적이다. 또한 중국 디스플레이 제조 업체의 OLED 전환에 따른 투자 증가 등 많은 수혜가 기대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