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소셜캠퍼스의 LG소셜펠로우 ‘트래쉬버스터즈’, 씨드 투자유치

“쓰레기를 잡아라”

2020-07-02 07:50 출처: 피피엘

트래쉬버스터즈 곽재원 대표와 MYSC 김정태 대표가 트래쉬버스터즈-MYSC 협약식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02일 -- LG전자·LG화학이 사회적경제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조성한 통합 플랫폼 ‘LG소셜캠퍼스’의 10기 참여기업(LG소셜펠로우) 트래쉬버스터즈(대표 곽재원)가 일회용 플라스틱 및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를 인정받아 씨드 단계 임팩트 투자를 유치했다.

축제 기획자, 브랜드 디자이너, 업사이클링 전문가 등이 모여 설립한 트래쉬버스터즈는 축제가 끝난 후 매년 증가하는 쓰레기에 대해 문제의식을 가지고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시스템과 폐기물이 없는 순환 체계를 만드는 소셜벤처다. 이를 위해 첫 단계로 다중밀집 행사, 전시·축제, 상업 활동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회용기를 제공하고 수거 후 세척하는 서비스 모델을 제공하고 있다.

LG소셜캠퍼스(운영 기관 사단법인 피피엘)는 친환경 소셜벤처를 매년 선발해 육성하고 있으며 올해부터는 ‘Leading Green 액셀러레이팅’을 통해 소셜벤처의 비즈니스모델 고도화, LG와의 협업 기회 탐색 및 임팩트 투자 유치를 지원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을 주관하는 임팩트 투자사 MYSC는 선발된 10개 기업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비즈니스모델 고도화 외에 서비스디자인 모듈, IR 모듈, 지속가능성 모듈 등을 제공하게 된다.

트래쉬버스터즈는 해당 액셀러레이팅을 통해 현재의 서비스 모델을 기반으로 지자체, 기업 등과의 파트너십 모델을 확충해갈 예정이며 제주도 등 유명 관광지의 ‘제로 플라스틱’ 임팩트를 추구하고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계획이다. 또한 일회용기 사용이 불가피한 많은 서비스 업종에 다회용기 솔루션을 제공해 근본적인 플라스틱 쓰레기 감소에 기여할 예정이다.

임팩트 투자를 리드한 MYSC 김정태 대표는 “세계적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에 대한 민감성이 증가하면서 플라스틱 대체재 시장과 함께 다회용기 등 재사용 시장도 동반 성장하고 있다”며 “트래쉬버스터즈의 감각 있는 디자인과 브랜딩이 ‘플라스틱 이슈’를 재해석해 밀레니얼 세대 등 소비층에 어필할 수 있는 잠재력에 주목했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트래쉬버스터즈 곽재원 대표는 “일회용품 쓰레기의 심각성에는 모두가 공감하지만 대안이 없어서 규제가 만들어지지 못하고 있다. 트래쉬버스터즈는 그런 시장에서 대안을 넘어 재사용 문화를 만들어 가고자 한다” 며 “현재 충남도청과 ‘일회용품 없는 깨끗한 충남만들기 TF’에 참여하고 있으며 그린뉴딜 시대의 표준화된 재사용 산업을 선도해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소셜펠로우 10기로 선발된 기업은 트래쉬버스터즈 외에 에코라이프패키징, 그린베어, 밸리스, 레미디, 주차장만드는사람들, 임팩토리얼, 엔케이이노베이션, 요크, 플린트랩 등 10개 기업이며 울산, 창원, 제주 등 전국 단위에서 선발됐다.

LG소셜캠퍼스(주최: LG전자, LG화학, 주관: 더좋은세상 (사)피피엘, 후원: 고용노동부, 환경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는 LG전자·LG화학이 조성한 사회적경제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통합지원 플랫폼으로 환경 분야 사회적기업 성공 모델의 발굴과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