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투글로벌센터, 아세안 대형 통신사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

18-19일 양일간 ‘아세안-코리아 ICT 파트너십 플랫폼 2019’ 열려
텔콤말레이시아·AIS 등 9개 통신사·국내 40여개 스타트업 참가
비즈니스 미팅 120건 훌쩍… 계약체결 앞둬

2019-09-20 11:00 출처: 본투글로벌센터

18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아세안-코리아 ICT 파트너십 플랫폼 2019’ 비즈니스 상담회에서 아세안 통신사와 국내 스타트업들이 상담을 하고 있다

성남--(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20일 --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국가의 대형 통신사가 혁신기술기업을 만나기 위해 대거 한국을 찾았다.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성남산업진흥원(원장 차상철)과 공동으로 18일부터 19일까지 양일간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아세안-코리아 ICT 파트너십 플랫폼 2019(ASEAN-Korea ICT Partnership Platform 2019)’ 행사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아세안 주요 통신사들의 사업 수요를 발굴해 국내 스타트업과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을 찾는 것은 물론 글로벌 네트워크 확장에 따른 실질적인 사업성과를 극대화하고자 마련됐다. 행사는 기업 대 기업 간의 거래(B2B)가 쉽게 일어날 수 있도록 일대일 비즈니스 미팅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아세안 9개 통신사들과 국내 유망 스타트업 50여개가 참여해 120여건이 넘는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말레이시아의 아카시아 커뮤니케이션스(ACASIA Communications), 텔레콤 말레이시아(Telekom Malaysia), 디지 텔레콤(Digi Telecom), 이닷코 그룹(edotco Group), YTL 커뮤니케이션스(YTL Communications)와 태국의 어드밴스드 인포 서비스(Advanced Info Service, AIS), 인도네시아의 텔콤 인도네시아(Telkom Indonesia), MNC 비전 네트웍스(MNC Vision Networks) 그리고 베트남의 CMC 텔레콤(CMC Telecom) 등이다. 국내 스타트업으로는 마인즈랩, ASD코리아, 원투씨엠, 버즈빌, 비주얼캠프, 더웨이브톡, 아이온커뮤니케이션스, 락인컴퍼니, 엑사비스 등에서 함께했다.

인도네시아의 통신 시장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텔콤 인도네시아의 헨리 세티아완 와야노(Henrri Setiawan Wyatno) 부사장은 “이번 비즈니스 미팅에서 기술력이 뛰어난 서비스를 여럿 알게 됐다”며 “한국 기업들과 협력해 통신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수 있는 부분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파악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실질적인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계약체결 등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해외에서 통하는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과 아세안 유명 통신사를 한 자리에 모아 실질적인 사업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함으로써 보다 다양한 협력 기회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이번 행사가 통신사들은 현지에서 보다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기업들을 사업 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좋은 협력 모델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본투글로벌센터 개요

본투글로벌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으로 유망기술을 보유한 혁신기술기업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해 나갈 수 있도록 △유망기술 전문기업 발굴 △글로벌 지향 교육·훈련 △해외진출 가교역할 △해외 진출 지속가능 전문 컨설팅 △입주공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해외 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투자유치 등에 대해 내부 전문가들이 1차적으로 진단하고 2차적으로 외부 민간 전문기관에 연계하는 실질적인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3년 9월 개소아래 2018년 12월까지 지원기업에 투자유치 연계한 금액은 3593.8억원에 달하며, 컨설팅 건수는 총 9781건에 이른다. 해외 법인설립 69건, 해외 사업계약·제휴 414건, 해외 특허·상표출원 642건 등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