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2019년 영업전략회의 개최

“2020년 2만3000TEU대형선 투입, 철저히 준비하고 대비하자”
유창근 사장, 인력 조직 확충 및 클라우드 기반 IT 개선 주문

2018-12-17 15:16 출처: 현대상선 (코스피 011200)

현대상선이 2019년도 준비를 위한 2019 영업전략회의를 시작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17일 -- 현대상선(대표이사 유창근)이 2019년도 준비를 위한 ‘2019 영업전략회의’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21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회의에는 유창근 사장을 비롯해 미주·구주·아주 등 해외본부 및 법인에서 근무하는 주재원 50여명 등 총 10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 현대상선은 사업부문별 영업 전략과 구체적인 추진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컨테이너부문은 17일부터 18일, 벌크부문은 20일부터 21일에 각각 진행된다.

유 사장은 첫날 회의에서 “초대형 선박 20척 발주, 스크러버 장착 초대형선 2척 인도 등 1년 간 우리 현대상선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면서 “2020년 IMO 황산화물 배출 규제가 시작되는 것은 오히려 현대상선에게 기회가 될 것이며 2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인도에 대비해서 한 해 동안 철저히 준비해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자”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유 사장은 인력-조직부문 확충, 클라우드 활용을 통한 IT부문 개선을 집중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향후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거듭나기 위한 Trade별 중점 추진 전략, 손익 개선 방안, 항만·운항·운영 경쟁력 강화 방안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뤄진다. 신규선박 투입 및 신규항로 개설, 영업망 확대, 운항관리 비용절감 등 시황 변동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방안도 다각도로 수립하게 된다.

웹사이트: http://www.hmm21.com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