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보다깊은, 냄새가 나지 않는 제주콩청국장찌개 출시

제주산 무농약콩을 주원료로 하여 100% 국내산 재료만으로 만든 ‘건강하고 질 좋은 먹거리’

2018-09-12 14:13 출처: 100년보다깊은

냄새가 나지 않는 100% 국내산 원재료로 만든 제주콩청국장찌개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9월 12일 -- 100년보다깊은(대표이사 박재구)이 첫 제품으로 몸에는 좋은 줄 알지만 청국장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꼬릿한 냄새와 어떻게 요리를 해먹어야 되는지 몰라서 청국장을 선호하지 않던 소비자들의 요구에 맞춰 찌개용 제품으로 냄새가 나지 않는 ‘제주콩 청국장 찌개’를 출시하였다.

‘제주콩청국장찌개’는 제주산 무농약콩을 주원료로 콩을 삶아 전통방식 그대로 황토 발효실에서 이틀간 발효를 시킨 콩을 사용하였으며 방부제와 조미료 등을 전혀 첨가하지 않고 제주산 양파와 다시마, 국내산 멸치, 표고버섯 등을 넣고 맛있는 육수를 끓여서 만든 영양과 맛이 우수한 전통 청국장 찌개이다.

‘제주콩청국장찌개’는 해동시켜서 끓이기만 하면 간편하고 쉽게 청국장 찌개를 만들 수 있는 식품으로, 300g으로 휴대가 편리한 파우치 형태로 되어 있어 낚시나 캠핑 등 야외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청국장은 된장, 고추장, 간장 등과 함께 전통식품 중 하나로서 오래 두고 먹을 수 있으며 성인병 예방 및 장수, 변비 해소, 뇌졸증 예방, 암 예방, 혈압 강하, 당뇨병 치료 및 예방, 독소 배출, 치매 예방 등 영양학적 효능에 도움을 주는 식품으로 과거부터 애용되어 온 식품이었다.

그렇지만 청국장은 젊은 층에게는 냄새에 대한 거부감만으로 기피되는 전통식품이 되었다. 몸에 좋은 전통식품이란 것은 잘 알지만, 기피되고 있는 전통식품인 청국장이 아쉽게만 느껴졌던 ‘주식회사 100년보다깊은’ 박재구 대표는 영양소는 대부분 유지되면서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 ‘제주콩 청국장 찌개’를 출시하여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주식회사 100년보다깊은’ 박재구 대표는 “해외에서는 아직까지 청국장은 외국인에게는 다소 거부감이 있는 음식으로 인식이 되어 한인마트를 중심으로 한국 이민자들에게 주로 유통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 냄새가 나지 않는 청국장인 ‘제주콩청국장찌개’를 미국 현지 법인과 수출계약을 체결하여 해외 수출 판로를 확보하는 등의 노력을 하여 수출 실적을 보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박 대표는 “앞으로도 간편성이나 웰빙 트렌드에 맞게 제품 원료를 업그레이드하거나 형태, 맛 등을 바꾼 퓨전 제품 등을 출시 및 판매하면서 매출을 성장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100년보다깊은 개요

100년보다깊은은 한국의 전통식품을 간편하면서 깊은 맛을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식품브랜드다. 냉장고에 있는 식재료만으로 항상 간편하고 신선하게 그러면서도 진한 우리의 맛을 내는 나만의 요리를 해먹고 싶을 때 그 옆에 100년보다깊은이 함께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