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노지채소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 착수

“지속되는 폭염, 해답은 노지채소 스마트팜에 있다”

2018-08-01 14:49 출처: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노지채소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 설계도

세종--(뉴스와이어) 2018년 08월 01일 --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박철수·이하 농정원)은 기상 데이터와 토양 수분센서 데이터를 분석해 관수 의사 결정에 도움이 되는 ‘노지채소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을 7월 27일(금)부터 시작했다고 밝혔다.

노지채소 스마트팜 모델개발 사업은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 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팜 확산 사업의 일환이며 시설원예, 축산 중심의 스마트팜을 노지 분야로 확대한 것으로 작목별 적기 관수, 병해충 예찰, 원격 모니터링 등 첨단 ICT 기술을 노지채소 작물에 접목하여 생산성 향상 및 노동력 절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히 노지채소 스마트팜은 최근의 마른장마와 장기화되는 무더위 등 기상악재 상황에서 농지 데이터를 바탕으로 효과적인 관수의 시기와 양을 결정하는 데에 도움이 되고, 노동력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외에도 노지채소에서 수집되는 산지 작황정보, 생육, 환경 정보 등 빅데이터를 연계하여 채소 수급량 조절 및 농가의 생산성 향상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농정원은 농가를 직접 방문하고, 수요조사를 통해 사업을 설계한 후 사업자를 선정했으며 7월 27일 착수보고회를 진행하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농정원 지식융합본부의 방동서 본부장은 “스마트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규화된 데이터이며, 양질의 데이터로 기상이변에 대응하고 노지 밭작물의 출하량, 시세등락 폭의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이번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본 사업으로 개발된 시스템과 기술은 1월 전국 지자체 공모를 통해 선정된 5개 지자체(노지작물 주산지) 농가에 적용·도입될 계획이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개요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약칭: 농정원)은 농식품 분야의 인재를 키워내는 교육, 농촌가치 및 우리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는 홍보, 스마트팜 등 ICT기술을 농업 현장에 반영하는 정보화 사업, 그리고 귀농귀촌과 국제통상·협력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준정부기관이다.

웹사이트: http://www.epis.or.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