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인정한 금산인삼, 체계적 관리·지원 절실

적극적인 지역주민 참여와 시스템 연계가 관건
충남연구원 충남리포트 319호 유학열 연구위원 제언

2018-07-22 06:00 출처: 충남연구원

공주--(뉴스와이어) 2018년 07월 22일 -- 최근 인삼작목으로는 세계 최초로 유엔식량농업기구(FAO)로부터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금산전통인삼농업’의 가치를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제언이 나왔다.
 
충남연구원 유학열 연구위원은 충남리포트 319호에서 “금산전통인삼농업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인정받은 가치는 500년 이상 ‘회복’, ‘순환’, ‘공생’ 이라는 원칙 아래 재배지 → 휴경+윤작지 → 예정지 순으로 이동하는 ‘순환식 이동농법’을 고수해 왔다는 점”이라며 “금산지역 인삼농가는 오래전부터 자가채종(自家採種) 방식으로 다양한 재래종자를 보유·보전함으로써 세계적으로 희귀한 고려인삼 유전자 보호에 큰 공헌을 했다”고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이유를 설명했다.

금산전통인삼농업은 지역의 독특한 자연환경, 역사적 배경, 문화 활동 등이 어우러진 후세에 계승해야 할 소중한 농업유산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에 유 연구위원은 “세계중요농업유산인 금산전통인삼농업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보전하기 위해서는 세밀한 관리계획 수립은 물론 지역주민, 전문가, 관련 기관 등의 적극적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무엇보다 금산전통인삼농업 데이터베이스 구축, 농업 생물다양성, 지역 경관 모니터링 등 관리 시스템을 확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부족한 인삼 재배지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적인 전통인삼농업을 위해서는 새로운 인삼재배지 확보와 재배기술 개발·도입, 자연재해 대응 시스템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한편 2018년 7월 현재 세계중요농업유산은 21개국 총 52개가 지정되어 있으며, 그 중 우리나라에는 ‘청산도 구들장논’, ‘제주 밭담농업시스템’, ‘하동 전통차농업’, ‘금산 전통인삼농업’ 등 4개가 있다.

충남연구원 개요

충남연구원은 1995년 6월 충청남도와 16개 시·군이 충남의 발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공동 출연하여 설립한 종합정책연구기관이다(현재 15개 시·군). 이에 연구원은 충청남도 및 시군의 중장기 발전 및 지역경제 진흥, 지방행정과 관련된 정책 과제의 체계적인 연구와 개발 등에 대한 전문적·체계적인 조사분석, 연구활동을 통하여 각종 정책을 개발·제시하고 있다. 현재 ‘행복한 미래를 여는 충남연구원’을 새로운 비전으로 삼고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s://www.cni.re.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