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아이티문헌정보센터, 로봇이 자동으로 해결하는 북스캔 서비스 출시

오래된 귀중 도서·고문헌·기술서·연보·백서 등
책을 스스로 스캔하는 로봇, 국내 첫선 보여

2018-06-22 09:01 출처: 에스아이티문헌정보센터

에스아이티문헌정보센터가 출시한 로봇스캔 서비스

로봇이 책을 자르지 않고 스캔한 후 내용 검색되는 Searchable PDF로 변환

서울--(뉴스와이어) 2018년 06월 22일 -- (주)에스아이티문헌정보센터(대표 김선희)가 로봇스캔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IMF 경기침체로 인한 인력 구제책으로 시작되었던 국가 DB 구축사업은 그동안 국가기관 또는 도서관들이 가지고 있던 수많은 책자나 문서들을 디지털화하여 웹에서 디지털 라이브러리 서비스되고 있다.

책의 훼손이 우려되어 원본 그대로 스캔해야 하는 귀중 도서, 고문헌, 기술도서 등은 책을 자를 수 없기 때문에 스캔할 수 있는 적합한 스캔 장비가 없었고 책을 자르지 않고 북 스캐너로 일일이 한 페이지씩 손으로 스캔하거나 오버헤드 스캔 방식으로 스캔할 경우 중간에 생기는 음영 부분과 휘어짐 때문에 이미지 보정에 많은 시간을 낭비해야만 했다.

이번에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로봇스캔 방식은 책을 양쪽으로 15도 정도만 열고 로봇이 자동으로 책 속으로 들어가 책의 내용을 스캔하는 방식이므로 책자의 훼손을 근본적으로 방지하는 것이다.

이 방법이 도입됨으로써 e-book 서비스를 주로 하는 디지털 라이브러리, 자료실, 도서관, 출판사 등이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서비스 가격은 평판 스캐너로 한 페이지씩 일일이 스캔하는 방식보다 저렴하고 품질도 최고급이어서 고객들의 좋은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에스아이티문헌정보센터는 아직 디지털화해야 하는 산더미처럼 싸여있는 귀중 책자들을 더이상 색이 바래고 훼손되기 전에 디지털화를 서둘러야 한다며 로봇스캔 서비스는 귀중 도서, 고문헌, 연보, 기록물 등 다양한 책자들의 디지털화에 로봇의 역할이 기대되는 바라고 밝혔다.

에스아이티문헌정보센터 개요

에스아이티문헌정보센터는 문서 또는 책자 등을 디지털화하는 서비스를 주로 하는 기업이다. 북스캔은 책을 재단하지 않고 로봇으로 스캔하는 국내에서 유일한 기업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